default_setNet1_2

성남시 ‘숲속 힐링’ 무료 산림복지 프로그램 2100회 운영

기사승인 2024.04.19  09:11:55

공유
default_news_ad1

-   산성유원지, 청계산 등에서 유아 숲 체험, 산림치유, 숲 해설

   
▲ 성남시 산림복지 프로그램의 하나로 지난해 6월 산성공원에서 진행 중인 유아 숲 체험 ‘안녕 나의 친구’
   
▲ 성남시 산림복지 프로그램의 하나로 지난해 7월 산성유원지 치유의 숲에서 진행한 청소년 대상 ‘피톤치드를 마시자’

성남시는 오는 11월 15일까지 산성유원지, 청계산 등 지역 내 5곳 자연녹지 공간에서 유아 숲 체험, 산림치유, 숲 해설 등의 프로그램을 총 2100회(회당 15~20명) 운영한다.

이 프로그램은 시민에게 도심 숲속에서 힐링하는 기회를 제공하기 위해 사업비 3억2000만을 투입해 무료로 운영하는 산림복지 서비스다.

유아 숲 체험은 산성·판교·위례 공원에서 진행된다. 꽃, 연못, 땅속 생물 관찰하기, 흙 놀이 등 숲에 있는 자연물을 놀잇감으로 하는 수업이 열린다. 유아숲지도사(한 곳당 2명)가 어린이의 눈높이에 맞춰 프로그램을 진행한다. 가족 단위, 유치원 등 단체의 신청을 받아 총 1000회 운영한다.

산림치유는 산성유원지 치유의 숲에서 진행된다. 참여 대상별로 청소년은 ‘피톤치드를 마시자’, 성인은 노르딕 워킹, 노년기는 항노화·치매 예방 등의 프로그램에 참여할 수 있다. 산림치유지도사(3명)가 건강을 챙기고 스트레스를 풀도록 도와준다. 총 400회 운영한다.

숲 해설은 남한산성, 청계산 등 선택한 장소에서 숲의 아름다움·자연 자원·동식물의 생태를 관찰하는 산림 교육 활동이 이뤄진다. 대상자별로 초등학생은 ‘씨앗 캡슐 심기’, 중학생은 ‘숲은 나의 친구’, 성인은 ‘마음이 즐거워’ 등의 프로그램이 편성돼 있다. 숲 해설가(2명)가 각 장소에서 자연 체험 수업을 진행한다. 총 700회 운영한다.

각 프로그램 참여 신청은 성남산림복지 홈페이지를 통해서 하면 된다.

시는 지난해 3개 분야 산림복지 프로그램을 2480회 운영해 2만4353명이 참여했다. 

 

이철 ferhee@naver.com

<저작권자 © 에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>
default_news_ad4
default_side_ad1

인기기사

default_side_ad2

포토

1 2 3
set_P1
default_side_ad3

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

default_setNet2
default_bottom
#top